클래스 메타패러다임

31. 난 뭐지

일기장

꼭 해야한다거나 하는 것들은 사실 없다. 누군가 만들어낸 룰 이라는 것일 뿐이다.


그러나 이 룰 때문에 계속 마음을 졸이게 되는 것 같다.


학교가 뭔지, 돈이 뭔지, 직위가 뭔지... 그래봐야 우주의 먼지만도 못한 존재일 뿐인데.


그리고 제일 중요한 것은, 어느 분야에서 1등 한것과 행복은 비례하지 않느다는 점. 아마 그 것은 정말 원하는 분야가 아니어서 그러럴 수도 있겠지만, 크게 의미가 있나 싶다.


나는 뭐가 하고 싶었을까. 어렸을 적 나는 뭘 좋아했었을까. 단편적인 기억들만 있을 뿐 도통 연결되지 않는다. 당장 저번 주 일도 잘 기억나지 않으니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른다.


어쩌면 아얘 없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든다. 뭐지.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31. 난 뭐지  (0) 2018.07.02
30. 옛날 유우머들  (0) 2018.06.28
29. 변화  (0) 2018.06.27
28. 내가 할 수 없는 것  (0) 2018.06.22
27. 최선을 다하는 기분  (0) 2018.06.20
26. 바라만봐도 좋은가보다  (0) 2018.06.19
25. 집에만 있어도 바쁜 이유  (0) 2018.06.18
24. 감정에 대한 생각  (0) 2018.06.17
23. 복선의 느낌  (0) 2018.06.16
22. 물가  (0) 2018.06.16
21. 긴 하루  (0) 2018.0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