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 메타패러다임

32. 할 얘기

일기장

새로운 사람들이랑 만나면, 뭔가, 새로운 기분이 든다.


이전엔 알지 못했던 에너지를 받는 것 같다고 해야할까. 해석하지 못할 수많은 정보를 새로 받는 기분이다.


다만 안타까운 점은, 알게 모르게 할 이야기가 별로 없다는 점. 


아마 내가 그 사람에 대해 관심이 없어서겠지 싶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해도, 할 말이 잘 떠오르지가 않는다. 어디 사는지, 퇴근 후에 뭘 하는지,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인지 같은 형식적인 것들을 이야기 하면 더 이상 할 이야기가 없는 것 같다.


근데 왜 그런지 모르겠다. 마치, 3년차 이상의 여자친구를 대하는 것 처럼 도무지 할 말이 없을 때 어떻게 해야할까.. 한 번 정도는 깊게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32. 할 얘기  (0) 2018.08.22
31. 난 뭐지  (0) 2018.07.02
30. 옛날 유우머들  (0) 2018.06.28
29. 변화  (0) 2018.06.27
28. 내가 할 수 없는 것  (0) 2018.06.22
27. 최선을 다하는 기분  (0) 2018.06.20
26. 바라만봐도 좋은가보다  (0) 2018.06.19
25. 집에만 있어도 바쁜 이유  (0) 2018.06.18
24. 감정에 대한 생각  (0) 2018.06.17
23. 복선의 느낌  (0) 2018.06.16
22. 물가  (0) 2018.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