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노트

116. 단순할 수가

일기장

오늘은 어제보다 더 뭔가 잘해낼 수 있을 것 같은 자신이 생겼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아마 미세먼지가 가고 오랜만에 환기를 시켰더니 분위기가 상쾌해져서 그런 게 아닐까 싶다. 인간이 어떻게 이렇게 단순할 수가 있는지... 생각해보면 기분 나쁜 일이 있어도 치킨 한 조각 먹는다고 금세 또 좋아진다. 어떻게 보면 좋은 점이기도 하지만 뭔가 웃겨...



감사한 일.

1. 질병이 없어서 감사하다.

2. 잠을 적게자도 상쾌해서 감사하다.

3. 하고 싶다는 의지가 있어서 감사하다.

4. 즐거울 수 있어서 감사하다.

5. 기다려져서 감사하다.

6.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 감사하다.

7. 깔끔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8. 칭찬 받아서 감사하다.

9. 나만의 커뮤니티가 생기고 있어서 감사하다.

10. 좋다는 사람이 있어서 감사하다.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6. 단순할 수가  (0) 2019.01.16
115. 취약한 나  (0) 2019.01.15
114. 먼지  (0) 2019.01.15
113. 시간의 흐름  (0) 2019.01.13
112. 참가  (0) 2019.01.12
111. 고마움  (0) 2019.01.10
110. 감사  (0) 2019.01.09
109. 좋다  (0) 2019.01.08
108. 포식, 감사 그리고 출간  (0) 2019.01.07
107. 굳이 이분법으로  (0) 2019.01.06
106. 한 땀 한 땀  (0) 2019.01.05